정법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홈 | 지대방 | 공지사항
 

TOTAL ARTICLE : 322, TOTAL PAGE : 1 / 17
큰스님과의 대화(현대불교)/석산스님
 정법사  | 2004·02·16 22:50 | HIT : 10,405 | VOTE : 1,809
부처의 길

한 번 왔다가 가는 것이 정법(正法)입니다. 이 몸이 늙었으면 버리고 가세요. 사람 몸으로 태어났다고 백년 이백년 사는 것이 아니지 않습니까. 한 번 왔으면 잘 살고 가냐, 못 살고 가냐 그게 있는 것이지 이 세상에 왔다가는 것은 매한가지인 것입니다. 우리 스님들도 성불했느냐 못했느냐, 그 차이가 있는 것이지 왔다가 가는 것은 다 한 가지입니다. 세속에 왔으면 부모에게 효도하고, 나라에 충성하고, 죄짓고 살지 말아야 합니다.
출가해서 중(僧)이 되면, 중이 곧 계(戒)입니다. 계를 철저히 지키고 그래야만 시주(施主)의 은혜가 무겁지 않은 법입니다. 시주받은 밥 한 알의 무게가 일곱 근이라 그랬거든요. 계를 안 지키면, 한 알에 일곱 근이니까 일평생 밥을 먹으면 그게 몇 근이나 되겠습니까. 무섭지요. 시주가 그렇게 무서운 것입니다.
세속에서 살면 농사짓든지, 장사하든지 그러면서 살지만 출가자는 그렇게 안 살아요. 시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시주로 사니까 시은(施恩)이 그리 무거운 것입니다. 먹고, 자고, 입고 그리고 아프면 약 먹어야 되고. 이것을 불가에서는 네 가지 큰 시주라 하여 사사시주(四事施主)라 하거든요. 내가 계를 철저히 안 지키면 그 시주, 무섭지요. 시주만큼 무서운 게 없습니다. 시주물이 절에 들어오면 출가자는 먹고, 공부하고, 또 절 짓거나 고치고. 그 외에는 쓰지 마라 그랬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도둑놈이라 그랬어요. 시주란 그렇게 엄하고 무서운 것입니다. 계를 잘 지켜야 됩니다. 계를 잘 지키는 것이 사사시주의 은혜를 갚는 길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갚을 길이 없습니다.
원래 출가자의 근본이 계 아닙니까. 계를 벗어나서는 못 살지요. 기차가 레일이 없으면 못 가는 것처럼 출가자는 계를 안 지키면 못 사는 겁니다. 일반 재가불자도 마찬가지예요. 불자는 모름지기 계를 지키는 것이 그 근본입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부처의 길로 들어서기 위해서는 첫째 계를 지켜야 하고, 둘째는 신심이 있어야 되고, 셋째는 부지런해야 되고, 넷째는 끈기가 있어야 되고 다섯째는 다 버려야 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지만, 계를 안 지키면 출가자가 아니라고 그랬습니다. 그런데 이 계가 아주 세밀하고 엄해요. 비구 250계를 보면, 남과 얘기할 때도 이빨을 보이고 웃지 말라고 그랬어요. 길을 갈 때도 7m 앞만 보지, 그 이상을 고개 들어 보거나 옆을 보지도 말고, 다닐 때는 언제든지 차수하고 다니라고 그랬거든요.
이게 아주 엄해요. 지키기 어렵죠. 지키기 어려우니까 노력이 필요한 것입니다. 출가자도 필요하고, 재가불자도 필요하지요. 그래서 부처님께서도 승속(僧俗)을 막론하고 항상 선근(善根)을 닦으라고 그러셨습니다.
원래 부처님 자리는 때가 하나도 없거든요. 그런데 나쁜 짓을 하니까 때도 없는 불성(佛性)에 때가 묻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선근을 많이 닦은 사람은 자성(自性)에 낀 때가 얇고 가볍게 되는 것이고, 선근을 못 닦고 자꾸 죄를 지은 사람은 때가 두껍고 무겁게 되지요. 자연 죄를 많이 지은 사람은 성불이 멀고, 때를 많이 닦은 사람은 때가 얇고 가벼우니까 성불이 가깝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유마거사도 ‘무구(無垢)’라고 그랬습니다. 이 세상에 오면 때 없이 살라 그랬어요.
제가 50년대에 범어사에서 동산 스님을 모시고 한 4년 지낸 적이 있는데요, 거기서 많이 배웠습니다. 동산 스님의 신심, 그 신심을 우리는 죽어도 못 따라갑니다.
대개 큰 절 조실이라고 하면 예불에 잘 안 나오게 마련인데 동산 스님은 비가 많이 와도, 날이 추워도 나오고, 눈이 와도 나오셨어요. 그것도 다른 대중보다 일찍 일어나셔서 각단을 돌며 예불을 올리고, 예불이 시작되기 20~30분전에 대웅전에 와 턱~ 하니 앉아 계세요. 그리고 아침 공양이 끝나면 언제든지 빗자루를 들고 나오셔서 도량 청소를 하시거든요. 그러면 대중이 안 따라 나올 수가 없지요. 조실 스님이 빗자루 들고 나오는데, 안 따라 나올 수가 있겠습니까.
하지만 날마다 쓰는데 쓸 게 뭐가 있겠어요. 그래도 하시거든요. 그래, 그 스님께서 날마다 쓸 게 없는 것을 쓰는 그 법을, 그 법을 바로 들여다보려면 우리가 공부해 가는 데 닦을 것이 없는 것을 닦아야만 바로 닦는다는 것. 그것을 알아야만 됩니다. 동산 스님은 그것을 법문이 아니라 실천으로 보여주신 것입니다.
<조주록>에 수록된 문답을 보면, 한 스님이 “개에게 불성(佛性)이 있습니까, 없습니까?” 묻자 조주 스님이 “없다!” 하셨거든요. 그 “무(無)” 하신 게 무슨 뜻이냐 하면, ‘닦을 것이 없는 것을 닦아라’는 그 뜻입니다. 그것을 알아야 조주 스님의 법문을 바로 아는 것이지, ‘무’ 했다 해서 조주 스님은 무자 화두(無字話頭)만 가르쳐 줬다 하면 조주 스님 법을 잘못 가르쳐 주는 것이지요.
동산 스님도 한낱 예불하고 청소하는 것만 보여줬다고 말하면 그 스님 법을 바로 못 본 것입니다. 예불하는 그 신심 하나와, 닦을 것이 없는 것을 닦아야 한다는 것과, 쉴 새 없이 닦는 것. 그것을 보여주신 것이지요.
제가 앞에서 부처님 길에 들어서기 위해서는 첫째 계를 지켜야 하고, 둘째는 신심이 있어야 하고, 셋째 부지런해야 하고, 넷째 끈기가 있어야 된다고 했죠. 그 다음에는 이제 버려야 됩니다. 다 버려야 돼요. 다 버리지 않고는 부처님 경지에 못 들어갑니다. 마지막에는 버린다는 그 놈도 버려야 됩니다. 버린다는 그 마음까지 안 버리면 안 돼요.
내가 건봉사에서 공부할 때 당시 조실로 계시던 만해 한용운 스님이 무자 화두를 가르쳐줬는데, ‘무’ 라는 것이 완전히 버려버리는 것입니다. 이 세상은 없는 자리서 와서 없는 자리로 가는 것이거든요. 그러니까 가질 게 없지요. 자꾸 가지려고 하면 공부가 안 돼요. 또 갖는다는 것은 남을 해칠 수가 있습니다.
수행은 완전히 버리는 것입니다. 완전히 버리면 미운 사람도, 고운 사람도 없습니다. 미운 사람, 고운 사람이 생기니까 자꾸 시비가 생기거든요. 학교에서는 시험을 쳐야 되니까 저 놈을 이겨야 내가 산다고 그래요. 그리고 회사에 들어가려면 저 놈을 죽여야 내가 살거든요. 사회에 나가 살아보니까 다들 저 놈을 죽여야 내가 사는 거라 그래요. 그러니까 또 남을 죽이려고 합니다. 그래야 내가 사니까. 그것, 안 되는 것입니다. 시험 봐서 저 놈을 죽이는 것과는 다릅니다. 그건 자기가 붙어야 되니까 그렇다 치더라도, 살아가는데 저 사람을 죽여 버리고 자기가 살려고, 물질적으로 말입니다. 그렇게 해서는 안 됩니다.
부처님의 대승 사상은 남을 위하는 것이 곧 자신을 위하는 것입니다. 남을 해치는 것이 자기를 죽이는 거라고 하셨어요. 그런데 그것을 안 믿거든요. 남을 무찔러 버리고 자기만 잘 살려고 하는데, 그건 안 되는 겁니다. 남을 죽이면 자기가 죽는 것, 그것을 모르거든요. 그러니까 대승 사상은 남을 살리는 것이지요. 남을 살려야 자기도 산다, 이렇게 되는 것이지요. 남이 죽으면 자기도 죽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불자 여러분들은 항상 부족한 마음으로 공부하시기 바랍니다. 내가 훌륭하다, 이러면 공부가 안 됩니다. 아만(我慢)이 생기면 안 돼요. 그것이 무섭습니다. 그렇지만 아만보다 더 무서운 게 법만(法慢)입니다. 항상 마음을 비우고, 부족한 마음을 가지십시오. 스스로 부족하다는 마음을 가져야 공부가 됩니다.
정리=권형진 기자·사진=박재완 기자

기자가 듣고 본 석산 스님
석산 스님은 여든 넷이라는 세수에도 시자(侍者)가 따로 없다. “염불은 혼자 해야 돼요. 다른 사람에게 방해도 되고, 누구하고 같이 하면 안 돼요. 그러니까 시좌 안 두는 거예요. 또 시좌 있으면 몇 시에 자고 몇 시에 일어나고 그래야 되거든요. 나는 혼자 있으니까 시간 안 맞춰도 되지요. 그러니까 자다가도 일어나 포행하면서 염불도 하고, 사경도 하고 그러지요.”
혼자 있으니까 시간 안 맞춰도 된다는 거짓말(?)은 금방 탄로가 났다. “하루 일과가 시계같이 아주 정확하세요. 공양도 오전 7시, 오후 3시. 딱 시간 맞춰 하시고. 오전 10시, 12시, 오후 2시, 9시. 네 번 포행하시면서 아미타불을 염하시는데, 그 시간에 밖을 내다보면 어김이 없으니까요.” 스님이 주석하고 있는 정법사 일을 도와주고 있는 이미현 보살의 말이다. 요즘은 날이 추워 대신 법당 안을 하루에 40바퀴쯤 도는데, 걸음으로 따지면 4천보가 된다고 한다.
이 뿐 아니다. 사시에는 스님 방에서 대웅전 옆 미륵불을 향해 따로 조성한 불단에서 예불을 올리고, 오전 11~12시에는 사경(주로 <금강경>과 좋은 게송을 사경한다). 이런 식으로 스스로 하루 일과를 짜놓고 지킨다고 한다. “불자들도 일상생활 속에서 몇 시에 일어나고 몇 시까지는 기도(참선, 사경, 염불)한다, 이렇게 해야 돼요. 누가 시켜서는 안 되는 것이에요. 내가 시간을 정해놓고 해야지.”(석산 스님)
74년부터 30여 년을 함께 산 상좌 법진 스님(정법사 주지)은 “출가사문은 시주물을 허투로 쓰면 안 된다는 것을 유난히 강조하신다. 물건을 헛되이 버리시는 일이 없고, 심지어 시주한 돈을 함부로 구기는 것도 허물이라고 나무라신다”고 조심스레 말한다.
“정법사에 오시고 난 40여 년 동안 인도성지순례 딱 한 번 다녀오셨다. 그 외에는 일체 산문 출입 안 하시고 1년 365일 염불 수행만 하시는 분”이라는 법진 스님의 말처럼 스님의 이력 또한 간략하다. 1919년 강릉에서 태어난 스님은 36년 출가해 37년 건봉사에서 사미계를, 56년 범어사에서 구족계를 수지했다. 다음은 스님이 정법사 홈페이지 작업을 위해 손수 적어 놓은 행장이다. 45년 가회동 포교당 원주. 49년 망월사 선원에서 안거. 건봉사(51) 해인사(53) 범어사(55)에서 원주. 59년 정법사 주지. 73년 재단법인 선학원 등록(~91년 이사).  

  
322   정법사 홈페이지 리뉴얼  정법사 09·10·12 4124 657
  큰스님과의 대화(현대불교)/석산스님  정법사 04·02·16 10405 1809
320   수행한담(현대불교)/석산스님  정법사 04·02·16 14592 2046
319   "우리 스님"(월간 불광)/석산스님  정법사 04·02·16 15786 2778
318   정법사 삼존불 점안식 및 대웅전 낙성법회 안내문  정법사 04·03·15 15072 2879
317   4월 18일 정기모임의 건  정법사 04·04·16 15451 2876
316   산신기도 안내문  정법사 04·04·23 16037 3266
315   성지순례 안내문  정법사 04·04·23 8735 1247
314   부처님 오신날 연등축제 참가  정법사 04·05·10 11296 1215
313   부처님 오신날 봉축 연등접수 안내문  정법사 04·05·10 11332 1225
312   감사의 마음  정법사 04·06·12 10319 3051
311   일요법회 안내  정법사 04·06·12 9012 1269
310   여름 수련법회 안내  jbt2848 04·07·02 12089 3504
309   백중 49일 지장기도 안내  jbt2848 04·07·02 12934 1682
308   진실됨을 보아주십시오.  김성필 불자의 선처를 04·08·02 17191 3592
307   정법사 무등장학회 장학생 선발공고  jbtemple 04·09·07 16780 3512
306   한가위 추석 차례 안내  jbtemple 04·09·07 23610 3763
305   갑신년 동지법회 안내  스님 04·12·18 15280 1666
304   성도재일 연등법회 안내  스님 04·12·18 17000 3609
303   을유년 입춘기도 안내  스님 05·01·19 19062 3229
123456789101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